앤디 워홀
link  관리자   2022-01-19

앤디 워홀 왈, "모든 코카콜라는 다 같다. 돈이 있다고 더 맛있는 콜라를 사 마실수는 없다. 대통령이 마시는 콜라나 길거리의 걸인이 마시는 콜라나 엘리자베스 테일러가 마시는 콜라나 다 똑같다."

코카콜라나 캠벨 스프처럼 일상적이고 대중적인 것에 관심을 쏟고, 돈과 물질에 몰두하는 워홀의 작품을 보고, 그의 성공을 두고 사람들은 비난하거나 폄하했다.

그러나 그는 한결같았다. "그게 어떻단 말야?" 이것이야말로 미국 미술을 가장 잘 설명하는 이야기 아닐까.

일상의 모든것이 예술의 소재가 될 수 있다는 일상성, 보편성, 통속성, 구체성, 현대성, 대중성과 당당함.

유럽의 귀족적 미술이 흉내낼 수 없는 자신만의 독창성과 유연함.

앤디 워홀은 그런 아티스트다.














연관 키워드
버지니아울프, 뉴욕타임스, 홍신자, 누드모델, 게오르규, 전시회, 모나리자, 토드셀비, 단종애사, 최후의심판, 예술, 한아연, 계약결혼, 제임스조이스, 안톤체홉, 해리스타일스, 강연, 솔비, 내한공연, 아이웨이웨이
Made By 호가계부